[LCK 스프링] DRX 강팀 선언한 '표식'의 자신감

e-스포츠포럼
원모어벳
벳W
토토하우스제휴문의
페이백
윈윈벳
원엑스벳
에이원
토토사이트마추자
부띠끄

[LCK 스프링] DRX 강팀 선언한 '표식'의 자신감

토토하우스 0 336 02.22 01:46

23728c8c1e785ad3c6a717b994ff610b_1613925968_4466.jpg


DRX가 21일 아프리카 프릭스를 꺾으며 풀 세트 승리를 이어가고 있다. 승리한 경기뿐만 아니라 패배한 경기에서도 끝까지 저항하며 승리를 향한 집념을 느낄 수 있었다. 어느덧 팀의 중심이 된 '표식' 홍창현은 힘겹게 출발했음에도 승리로 향할 줄 알았다. 마지막 3세트는 자신의 전패 카드였던 문도 박사로 승리를 거두면서 마무리했다.
 




Q. 오늘도 쉽지 않은 경기였다. 3세트 끝에 승리한 소감은?

2라운드를 승리로 시작해서 기분이 좋다. 풀 세트 접전이었는데, 이겨서 다행인 것 같다. 신예가 많은 우리 팀이 아직 경험이 없어서 실수가 나오는데, 그래서 풀 세트를 자주하는 것 같다. 그래도 피드백할 때 모두가 모여 라인전 디테일이나 교전 수정해나가면서 결국 승리할 수 있었다.

Q. 드디어 문도 박사로 첫 승을 거뒀다. 특정 조건이 나왔을 때 활용한다고 했는데, 승리를 위한 조건이 무엇인가.

앞서 말한 것처럼, 우리 팀 전반적으로 초반에 디테일을 살리지 못하거나 실수가 있어서 문도 박사로 그동안 패배를 경험했다. 문도 박사는 한번에 들어가서 끝장을 내기보단 거리 조절을 할 수 있는 상황에서 쓰면 좋다.

Q. 1-2세트 모두 탑-정글 전투에서 밀리면서 시작했다. '드레드'의 플레이가 예상 밖이었나.

상대 동선은 미리 알고 있었다. 그런데 교전에서 더블 킬을 주면서 당황하긴 했다. 한 번에 그렇게 터질 줄은 예상하지 못했다.

Q. 당시 본인의 플레이에 아쉬운 점이 있었다면?

개인적으로 딱히 없다. 킬 교환을 하지 말았어야 했는데, 개인적으로 킬을 가져가고 성장하는 것을 추구하기에 그런 선택을 했다.

Q. 불리한 상황을 극복하려는 시도가 이어졌다. 어떤 말을 주고받았는지 궁금하다.

팀원들에게 "과감하게 하자. 무난하게 하면 게임을 못 이기니까"라는 말을 했다. 우리가 조금이라도 수적으로 우위에 있으면 과감하게 플레이를 했다.

Q. "이대로 가면 정말 강팀이 될 것이다"는 자신감을 표출했다.

교전이나 한타를 할 때 팀원들의 피지컬들이 눈에 보인다. 그래서 더 자신감이 붙는다. 운영과 같은 부족한 부분은 감독-코치님들이 잘 키워줄 수 있다고 믿는다.

Q. 신예 원거리 딜러 '바오'가 2세트 승리를 이끌기도 했다. '바오'에 관해 평가해보자면?

원래부터 잘했다. 못하던 선수가 갑작스럽게 잘하는 게 아니라 나에겐 크게 이상하지 않다. 작년부터 같은 숙소에서 지내면서 지켜봐왔다.

Q. 현 게임 버전에 정글 몬스터의 경험치나 보상에 너프가 있었다.

솔로 랭크에서 몇 판 해봤는데, 메타가 크게 바뀔 것 같진 않다. 여전히 정글러는 열심히 성장을 잘하면 되더라. 물론, 돈 쌓이는 양이 달라서, 이전보단 안 좋아진 건 맞는 것 같다.

앞으로 패치 흐름이 계속돼 정글을 도는 게 큰 의미가 없어진다면, 정글러가 라인에 최대한 개입하는 메타가 찾아올 듯하다.

Q. 다음에 '쵸비-데프트'가 있는 한화생명e스포츠와 대결한다.

한화생명이 요즘 잘하더라. 우리도 열심히 잘해서 1R 복수를 해보고 싶다. 승부는 아무래도 미드에서 게임 양상이 많이 갈릴 것 같다. 그래도 '솔카' 송수형이 이 흐름대로면 잘해줄 것이다.

Q. 김대호 감독 없이 스프링을 이어가고 있다. 혹시 보여주고 싶은 모습이나 결과가 있을까.

사실, PO만 가더라도 감독님 없이 잘했다고 생각한다. 일단 PO로 향해보겠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편하게 해달라.

우리 팀 응원해준 분들에게 정말 감사하다. 우린 앞으로도 보여줄 것이 많다.


23728c8c1e785ad3c6a717b994ff610b_1613925969_0104.png

, , , , , ,

Comments

위닉스 아벤카지노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