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I] 첫 단추 잘 꿴 T1, DFM과 함께 A조 1위 달려

e-스포츠포럼

[MSI] 첫 단추 잘 꿴 T1, DFM과 함께 A조 1위 달려

토토하우스 0 83 05.11 08:35

30146dce1113aac6e9f31793ba7ee8f1_1652225659_8552.jpg


T1이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하며 개최지역 대표 최초 우승을 향한 첫 걸음을 내딛었다.

10일 부산광역시 부산 e스포츠 경기장에서 진행된 리그 오브 레전드 2022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 그룹 스테이지 1일차가 진행됐다. 총 6경기가 치러진 가운데 T1이 개막전을 자신들의 것으로 가져갔으며, 데토네이션 포커스 미(이하 DFM), G2 e스포츠(이하 G2), 로얄 네버 기브업(이하 RNG), 레드 캐니즈 칼룽가(이하 레드 캐니즈) 등이 승리를 챙겼다.

1경기로 치러진 T1 대 사이공 버팔로의 대결은 초반 하단 지역서 상대에 밀리는 모습을 보여주던 T1이 중앙 지역에서의 교전을 기점으로 조금씩 공격적인 모습이 살아났으며, 바론 버프를 두른 뒤 찬스를 노리다 그웬의 백도어 작전이 성공하며 그대로 상대 넥서스를 파괴하고 개막전 승리의 주인공이 됐다.

2경기에서 맞붙은 팀 에이스와 DFM의 대결은 초반 상대의 기습을 잘 흘려낸 DFM이 킬을 지속적으로 기록해 포인트를 쌓고 강팀의 운영을 보여주며 팀 에이스를 압도했으며, 드래곤 앞 교전서 화력을 과시하며 에이스를 띄운 뒤 상대 본진으로 진격해 그대로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3경기로 치러진 오더 대 G2의 대결은 오더가 지속적으로 교전을 승리하며 자신들의 분위기로 경기를 가져가는 듯 했으나 G2가 드래곤 스택을 바탕으로 힘을 키운 뒤 상대가 치는 바론을 스틸함과 동시에 교전서도 에이스를 띄우며 단숨에 경기를 뒤집은 뒤 바람 드래곤의 영혼과 함께 상대 본진 타격에 나서 다시 에이스로 축포를 띄우며 승리를 자축했다.

분위기를 탄 G2는 4경기로 치러진 이블 지니어스(이하 EG) 전에서도 초반부터 상대를 강하게 압박해 선취점을 챙긴 뒤 전령을 독식하며 타워 철거에 나섰으며, 몰래 바론과 함께 교전으로도 상대를 압도하며 분위기를 자신들의 것으로 가져온 뒤 화염 드래곤의 영혼과 두 번째 버프를 함께 챙기고 힘으로 상대를 제압, 첫 날 두 경기를 모두 승리했다.

5경기로 치러진 패스트페이 와일드캣츠(이하 IW) 대 RNG의 대결은 첫 드래곤과 전령을 상대 방해 없이 독식한 RNG가 빠르게 챔피언들을 성장시키며 격차를 벌렸으며, 상대의 반격에 챔피언을 잃으면서도 이미 벌어진 힘의 차이로 교전을 뒤집어버리고 IW의 노림수를 모두 제거한 뒤 교전 종료와 함께 타이밍 좋게 등장한 바론 버프를 두르고 상대 본진으로 진입해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이날 마지막 경기로 마련된 래드 캐니즈와 PSG 탈론(이하 PSG)의 대결은 선취점을 기록한 래드 캐니즈가 첫 드래곤 2개를 내주는 대신 돈과 킬을 모두 가져가며 차이를 벌린 뒤 세 번째 드래곤과 네 번째 드래곤을 가져가며 힘을 키우고 바론 버프까지 두르며 단 한명도 쓰러지지 않고 13:0의 퍼펙트 게임으로 경기를 마쳤다.

이로써 첫날 A조에서는 T1과 DFM이, B조에서는 RNG와 레드 캐니즈가 각각 1승씩을 기록하며 공동 1위를 기록 중이며, C조에서는 G2가 2승으로 톱을 달리고 있다.

한편 2일차인 11일에는 오후 5시부터 6경기가 예정되어있으며 그 순서는 다음과 같다.

1경기: G2 대 EG

2경기: EG 대 오더

3경기: DFM 대 사이공

4경기: 팀 에이스 대 T1

5경기: IW 대 레드 캐니즈

6경기: RNG 대 PSG


30146dce1113aac6e9f31793ba7ee8f1_1652225658_5159.png

, , ,

Comments

위닉스 포인트홀덤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