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1 페이지 > 토토하우스 - 토토커뮤니티, 꽁머니, 토토사이트 추천사이트

스포츠뉴스

cc1993eb734a517e015843c3234b6262_1595525655_2616.gif
 

Total 513건 1 페이지
스포츠뉴스 목록

SK 와이번스 → ‘SSG 랜더스’ 명칭으로 굳어지는 분위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토토하우스 작성일2021-03-04 00:30 [수정] [삭제]

본문


프로야구 SK 와이번스를 인수한 신세계그룹 야구단의 새 명칭이 ‘SSG 랜더스(Landers)’로 굳어지는 분위기다. 신세계그룹은 지난달 말 구단명의 도메인인 ‘ssglanders.com’ 등과 ‘LANDERS’라는 상표권을 출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룹 관계자는 3일 “본사는 지난달 해당 도메인을 등록하고 상표권을 출원했다”면서 “다만 해당 구단명이 확정된 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앞으로 다른 도메인, 상표권을 등록할 수도 있다”며 “새 구단명은 발표 당일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세계그룹이 새 구단명과 관련해 등록한 도메인과 상표권은 현재까지 ‘일렉트로스’와 ‘랜더스’ 두 개다. 일렉트로스는 자사 가전제품 판매 전문점인 ‘일렉트로 마트’와 관련 있는데 팬들은 물론 최근 그룹 내에서도 낮은 평가를 받으면서 후보에서 제외됐다. 이제 남은 후보는 랜더스 뿐이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인천을 표현할 수 있고 공항 중심으로 구단명을 정했다”며 힌트를 던지기도 했다. 새 구단명으로 ‘상륙자들’을 뜻하는 ‘랜더스’에 무게가 실리는 이유다.

새 구단명 발표 시기는 5일 오전이 유력하다. 신세계그룹은 5일 인수와 관련한 회계 과정을 마무리하는데 ‘SK 와이번스’라는 이름 역시 이날까지만 활용될 예정이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새 구단명 발표 세리머니 등 별도의 이벤트는 펼치지 않는다. 그룹 관계자는 “따로 행사를 계획하고 있진 않다”며 “보도자료 등으로 새 구단명을 발표할 것 같다”고 밝혔다.


'대머리에 덥수룩한 수염' 이과인의 변신 '충격'

페이지 정보

작성자 토토하우스 작성일2021-03-03 13:47 [수정] [삭제]

본문


곤살로 이과인(34·인터 마이애미)의 모습이 범상치 않다.

인터 마이애미는 3일(한국시간) 공식 SNS에 팀 훈련에 참가한 이과인의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이과인의 모습은 가히 충격적이다. 덥수룩하게 수염을 길게 길렀고, 머리 숱은 보이지 않는다. 대머리에 가깝다.

스페인 마르카, 아스 등 매체들은 "팀 훈련 장면에서 가장 놀라운 것은 이과인이었다. 수염을 기르고 거의 대머리가 된 그의 모습은 정말 새롭다"고 놀라움을 감추지 않았다.

이과인은 지난해 9월 유벤투스에서 인터 마이애미로 이적했다. 2년 계약이다. 지난 시즌 1골 2도움을 기록했다.

이제 두 번째 시즌을 맞이한다. 인터 마이애미가 속한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는 개막을 앞두고 있다. 각 팀 별로 훈련을 시작했다.

인터 마이애미는 디에고 알론소(46) 감독과 결별하고 필 네빌(44)을 선임하고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무리뉴, 알리 안 쓰는 비밀 이유 있다" 크라우치 냉철 비판

페이지 정보

작성자 토토하우스 작성일2021-03-02 15:54 [수정] [삭제]

본문


"알리는 분명히 크게 실망했을 것이다."

리버풀과 토트넘의 간판 스트라이커 출신 피터 크라우치(41)가 델리 알리(25·토트넘)에게 이적을 권유했다.

영국 미러는 1일(한국시간) "알리가 번리전 완전히 배제된 뒤 크라우치가 알리에게 토트넘을 떠나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알리는 지난달 25일 유로파리그 볼프스베르거전에 그림 같은 오버헤드킥 골을 터뜨리며 승리에 앞장섰다. 하지만 28일 프리미어리그 번리전에는 벤치에 앉았다.

크라우치는 조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알리를 일부러 안 쓴다고 봤다.

크라우치는 "우리는 비밀리에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모른다"라며 알리가 잘하고 있는데도 배제되는 숨겨진 이유가 있을 것이라 추측했다. 크라우치는 "무리뉴가 왜 그런 선택을 하는지도 존중할 필요는 있다"고 덧붙였다.

이유를 떠나 알리에게는 최악의 환경이다.

크라우치는 "나는 알리가 번리전 벤치에 앉았을 때 완전히 실망했을 것이라 본다. 볼프스베르거전에는 알리가 최고였다. 알리가 썩게 내버려 둬서는 안 된다. 그의 커리어는 지금 정처 없이 표류하고 있다"고 안타까워 했다.

즉, 무리뉴 밑에서 시간을 더 낭비하지 말고 토트넘을 떠나라는 뜻이다.

크라우치는 "가레스 베일이 부활했다. 해리 케인과 손흥민도 여전하다. 여기에 알리까지 가세한다면 전방 4명이 아주 재밌어 질 것이다. 알리가 기회를 더 받았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끝내 터져버린 중국축구 ‘버블’, 정부·기업 등 돌린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토토하우스 작성일2021-03-02 12:21 [수정] [삭제]

본문


모기업이 지닌 막대한 현금으로 슈퍼스타를 모으던 중국 축구가 몰락하고 있다. 중국 정부가 기업 투자를 줄이는 방침을 내렸고, 각 기업은 막대한 자산을 투자하는데 의문을 갖기 시작한 이후부터다.

지난 시즌 중국 슈퍼리그(CSL) 챔피언이었던 장쑤 쑤닝은 지난달 28일 구단 공식 웨이보를 통해 “통제 불가능한 여러 요소들로 인해 축구단의 지속성을 보장할 수 없었다. 구단 운영을 중단한다”라고 사실상 팀 해체 선언을 했다. 챔피언이 보이기에는 다소 황당할 수밖에 없는 행보였다.

중국 구단들은 모기업의 막대한 현금 지원을 통해 날로 성장하며 스타들을 모아왔지만 2021년 현재 상황은 녹록치 못하다. 일각에서는 중국 축구의 거품이 꺼져버렸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영국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지난 시즌 중국에서 11개 팀이 재정 문제로 CSL에 실격됐고, 또 다른 5개 팀은 스스로 리그에서 물러났다.

문제는 과도한 지출이다. CSL 구단들은 카를로스 테베즈·에세키엘 라베치·그라치아노 펠레 등 유럽과 남미 선수들에게 막대한 연봉을 지급했다. 이들을 클럽으로 데려올만한 당위성이 부족했기에 모기업의 막대한 현금을 살포한 셈이다.

하나 중국 정부는 팬 문화를 기반으로 한 시도 대신 현금을 살포하며 유명 선수들을 포섭한데 불안감을 드러냈다. 이에 최근 중국축구협회는 부유한 모기업이 클럽 이름에 브랜드를 넣지 못하게 하도록 했다.

이는 구단주들의 투자 감소로 이어졌다. 투자 대비 기업의 홍보 효과 등 효율이 나오지 않게 되자 막대한 자금을 지출한 이유가 사라졌다. 또, 코로나19 영향을 받지 않은 마지막 시즌인2019시즌, CSL의 평균 관중 수는 24,076명으로 꽤 높았지만 지출 대비 관중 수익을 고려하면 여전히 부족한 효과였다.

지난해 5월 알렉산드르 파투와 악셀 비첼 등을 데리고 있던 톈진 톈하이는 파산 선고를 받았다. 여기에 장쑤 쑤닝까지 운영을 중단했다. 톈진의 선례를 밟지 않고자 미리 중단한 것으로도 해석되는 행보다. 이제 중국 축구는 예전 같지 않다. 현금 살포는 한때였고, 점점 팬 없이는 구단이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않을 테다.


뉴캐슬,이강인에게 "410억 이적료 공식 제안"

페이지 정보

작성자 토토하우스 작성일2021-03-01 22:49 [수정] [삭제]

본문


레알 마드리드와 유벤투스의 관심을 받고 있는 이강인이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뉴캐슬로부터 제안을 받았다.

이강인은 발렌시아 최고 유망주다. 발렌시아 유스 시스템에서 성장한 이강인은 2018-19시즌 1군에 모습을 드러냈다. 라리가 3경기, 코파 델 레이 6경기를 소화하며 예열한 이강인은 지난 시즌 17경기에 나와 2골을 넣으며 팬들에 이름을 각인시켰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서 빼어난 기량으로 골든볼까지 받았다.

잠재력을 드러낸 이강인은 올 시즌 본격적인 출전을 기대했다. 하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았다. 지난 시즌 감독만 2번이 바뀌는 악몽을 겪은 발렌시아는 올 시즌 왓포드에서 좋은 지도자 역량을 과시한 하비 그라시아 감독을 선임했다. 그라시아 감독은 이강인에게 많은 출전기회를 주지 않았다.

이강인은 리그에서 17경기에 나서는 동안 863분밖에 뛰지 못했다. 이강인의 이적설이 지속적으로 나오는 이유라고 할 수 있다. 다만 지난 21일(한국시간) 펼쳐진 셀타비고전에서 오랜만에 선발로 나섰고 올 시즌 통틀어 가장 많은 시간을 소화했다. 더불어 결정적인 어시스트도 기록하면서 자신의 기량을 맘껏 뽐냈다. 뿐만 아니라 이어진 헤타페전에서도 선발 풀타임을 소화하며 신임을 얻어가는 중이다.

하지만 이강인과 발렌시아의 계약은 2022년 여름이면 만료된다. 스페인 현지 매체들은 이강인이 발렌시아의 재계약 제안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발렌시아가 이강인을 통해 이적료를 벌어들일 수 있는 것은 사실상 올여름이 마지막이다.

최근 레알, 유벤투스와 이적설이 제기됐던 이강인이 이번에는 EPL 뉴캐슬로부터 제안을 받게 됐다. 이탈리아 '칼치오메르카토'는 1일(한국시간) "앞서 이강인은 레알과 유벤투스의 눈을 사로잡았다. 그러나 뉴캐슬이 한 발자국 더 앞섰다. 뉴캐슬은 이미 발렌시아에 이적료 3천만 유로(약 410억 원)를 공식적으로 제안했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뉴캐슬은 발렌시아가 그간 페란 토레스와 호드리고 모레노를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했다는 점을 노릴 것이다. 아시아의 엄청난 재능인 이강인을 영입하는 것이 큰 목표다"라고 덧붙였다.


게시물 검색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