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3 페이지 > 토토하우스 - 토토커뮤니티, 꽁머니, 토토사이트 추천사이트

스포츠뉴스

cc1993eb734a517e015843c3234b6262_1595525655_2616.gif
 

Total 948건 3 페이지
스포츠뉴스 목록

'아시아 4위' 한국, 9월 피파랭킹 36위 유지.. 세계 1위 벨기에

페이지 정보

작성자 토토하우스 작성일2021-09-16 22:44 [수정] [삭제]

본문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9월 피파랭킹이 지난달과 같은 36위를 유지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16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9월 피파랭킹을 발표했다. 한국은 랭킹포인트 1479.41점으로 지난달 12일 발표됐을 때보다 4.45점 오른 가운데 36위를 그대로 유지했다.

한국은 이달 초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 2경기를 소화했다. 지난 2일 이라크전에서 득점을 뽑아내지 못하며 0-0 무승부를 거둔 뒤, 7일 레바논과의 경기에서 권창훈의 결승골로 1-0 진땀승을 거뒀다. 다소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를 얻은 한국은 변동 없이 순위가 유지됐다.

아시아에선 이란이 22위로 가장 높았다. 뒤이어 일본이 26위에 올랐고, 호주가 32위였다. 대한민국을 뒤로는 카타르(42위), 사우디아라비아(56위), 아랍에미리트(69위) 순으로 이어졌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95위에 이름을 올렸다.

세계 1위는 이번에도 벨기에가 자리를 지켰고, 브라질, 잉글랜드, 프랑스, 이탈리아, 아르헨티나, 포르투갈, 스페인, 멕시코, 덴마크가 그 뒤를 이으면서 10위 안에 포함됐다.


“불쌍한 바르셀로나, 이제 스몰클럽” 스페인도 일제히 포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토토하우스 작성일2021-09-16 11:58 [수정] [삭제]

본문


스페인 언론들이 일제히 들고 일어났다. 별들의 잔치에서 참패한 바르셀로나에 혹평을 쏟아냈다. 사실상 포기 상태다.

바르셀로나는 15일 열린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1차전에서 독일 최강 바이에른 뮌헨에 0-3으로 졌다. 2019/2020시즌 챔피언스리그 8강에서 2-8로 치욕을 맛 봤던 바르셀로나의 복수가 무산됐다. 이번 맞대결에서 2년 전보다 점수 차가 덜 났지만, 어찌됐든 또 망신을 당했다.

에이스 리오넬 메시 이탈로 어느 정도 전력 누수가 예상됐으나, 이제 더 이상 유럽 무대에서 경쟁력이 없다는 평가다.

스포르트는 “슬픈 현실”이라고 대서특필하면서, “바르셀로나가 스몰 클럽같은 경기를 펼쳤다. 강팀인 뮌헨과 맞붙어 모든 단점이 드러났다. 그들의 모습은 아직 챔피언스리그 최고의 팀과 거리가 멀다는 것을 증명했다. 모든 경기에서 스몰 클럽 같은 스타일로 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번 시즌 바르셀로나는 불확실성으로 가득 차있다. 새로운 청사진은 불분명하다. 리그 하나만 바라봐야 한다. 이제 메시가 떠났다. 최악의 순간에 구명튜브를 잡아야 할 수도 있다. 누구도 기적을 일으킬 수 없다”고 체념했다.

마르카는 한 술 더 떠 “바르셀로나가 불쌍하다. 뮌헨에 압도당했다. 응급실로 향했다”고 비꼬았다.

아스 역시 “뮌헨이 바르셀로나를 또 무너뜨렸다. 바르셀로나는 슈팅을 날리지 않았다. 헤라르드 피케와 로날드 쿠만 모두 현실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가장 빨리, 가장 멀리.. 최지만 홈런 177km로 133m 날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토토하우스 작성일2021-09-16 00:26 [수정] [삭제]

본문


가을 냄새를 맡은 최지만이 장타력을 끌어올리고 있다. 15일(한국시간)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경기에서는 올 시즌 가장 강하고 멀리 뻗어나가는 홈런을 터트렸다. 최지만에게는 개인 통산 세 번째 두 자릿수 홈런 시즌을 완성하는, 팀에는 연패 탈출을 안기는 의미있는 홈런이었다.

최지만은 15일 토론토경기에 4번타자로 나와 첫 타석부터 홈런을 터트렸다. 토론토 선발 호세 베리오스의 초구와 2구가 모두 스트라이크존을 벗어난 뒤, 3구째 포심 패스트볼이 스트라이크존 한가운데로 밀려들어왔다. 명백한 실투. 최지만은 베리오스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담장을 넘겼다.


이 홈런으로 최지만은 2년 만에 두 자릿수 홈런을 달성했다. 최지만은 메이저리그 데뷔 3년째인 2018년 10홈런으로 시즌을 마치며 처음으로 한해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했다. 


이듬해는 풀타임 메이저리거로 입지가 넓어졌다. 풀타임 첫 시즌인 2019년에는 기회에 걸맞는 결과를 냈다. 전년 대비 두 배에 가까운 19개의 홈런을 날렸다.

하지만 초미니 단축 시즌으로 치러진 지난해에는 42경기에서 단 3개의 홈런에 머물렀고, 올해는 무릎 수술에 이어 사타구니와 햄스트링 부상이 이어지면서 자신과의 싸움이 더 길었다. 


그러나 최지만은 다시 일어섰다. 지난 11일 디트로이트전에서 3타점 2루타를 터트리더니 15일에는 9월 들어 첫 홈런을 기록하면서 통산 세 번째 두 자릿수 홈런 시즌을 완성했다.

이번 홈런은 올 시즌 최지만이 만든 홈런 가운데 가장 강렬한 타구였다. 타구 속도 177km, 비거리 133m 모두 올 시즌 최고 수치. 종전 최고 기록은 6월 28일 에인절스전 마이크 메이어스 상대로 기록한 173.9km와 5월 19일 볼티모어전 션 암스트롱을 상대로 날린 127.4m였다.

탬파베이는 최지만과 브랜든 로의 홈런을 앞세워 2-0으로 토론토를 꺾다. 연패를 벗어난 탬파베이는 팀 창단 후 첫 100승 시즌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호날두 135호골' 10명 싸운 맨유, 영보이즈에 1-2 충격패.. 린가드 실수

페이지 정보

작성자 토토하우스 작성일2021-09-15 10:24 [수정] [삭제]

본문


챔피언스리그의 왕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통산 135호골을 성공시켰다. 그러나 아론 완-비사카가 퇴장을 당하면서 수적 열세에 놓였고, 결국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15일 오전 1시 45분(한국시간) 스위스 베른에 위치한 스타드 드 스위스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F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영보이즈에 1-2 충격적인 역전패를 당했다.

맨유가 총력전을 펼쳤다. 맨유는 호날두를 비롯해 브루노, 포그바, 반 더 비크, 산초, 프레드, 완-비사카, 쇼, 매과이어, 린델로프, 데 헤아를 선발로 투입했다. 교체 명단에는 히튼, 코바르, 바이, 달롯, 바란, 마타, 마티치, 린가드, 엘란가, 그린우드, 마르시알이 포함됐다.

맨유가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기록했다. 이번에도 해결사는 호날두였다. 전반 13분 좌측면에서 브루노가 감각적인 크로스를 올려줬고, 수비 라인을 순간적으로 깬 호날두가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이 득점은 호날두의 챔피언스리그 통산 135골이었다.

호날두가 또 한 번 찬스를 만들었다. 전반 25분 브루노의 패스를 받은 호날두가 빠르게 침투한 후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에게 막혔다. 경기에 변수가 생겼다. 


전반 35분 완-비사카가 상대에게 거친 태클을 해 다이렉트 퇴장을 당했다. 이에 맨유는 전반 37분 달롯을 투입하며 수비를 보강했다. 이후 영보이즈가 주도권을 잡으며 슈팅 찬스를 잡았지만 무산됐다.

맨유가 후반 시작과 함께 바란을 투입하며 3-5-1 포메이션으로 변화를 줬다. 영보이즈는 시바체우를 투입하며 공격 숫자를 늘렸다. 영보이즈가 주도권을 잡았다. 후반 10분 에비셔, 후반 12분 엘리아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빗나갔다.

결국 맨유가 동점골을 내줬다. 후반 20분 우측면 엘리아의 크로스를 은가말루가 절묘한 논스톱 슈팅으로 득점을 만들었다. 이후 맨유는 후반 26분 호날두와 브루노를 빼고 린가드와 마티치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고, 후반 43분에는 마르시알까지 투입했다. 


맨유가 치명적인 실수로 추가골을 내줬다. 후반 추가시간 린가드가 치명적인 패스 미스를 범했고, 시바체우가 극적인 결승골을 성공시켰다. 승자는 영보이즈였다.


케인, 토트넘과 재계약한다.. "한 가지 조건에 동의한다면"

페이지 정보

작성자 토토하우스 작성일2021-09-15 10:21 [수정] [삭제]

본문


토트넘의 해리 케인(28)이 재계약을 체결할 가능성이 생겼다.


영국 매체 '익스프레스'는 14일(한국 시간) "케인이 다니엘 레비 회장과 한 가지 조건에 동의한다면 새로운 계약을 체결할 전망이다"라며 "토트넘은 케인에게 계약 연장 제안을 고려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케인은 지난 시즌 말 토트넘을 떠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레비 회장은 그를 떠나보내지 않았다. 맨체스터 시티는 지난달 두 번의 영입 제안을 건넸으나 레비 회장이 모두 거절했다. 이적료 최소 1억 5000만 파운드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케인이 팀을 떠나지 않으면서 새로운 계약을 체결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생겼다"라고 전했다.


실제로 케인은 토트넘과 재계약 협상에 나설 계획이다. 대신 조건이 필요하다. 바로 방출 조항이다. '익스프레스'는 '유로스포츠'의 보도를 인용해 "케인은 방출 조항을 포함하려고 한다"라며 "또한 재계약을 체결한다면 상당한 임금을 받아야 할 것이다"라고 보도했다.


영국 'BBC' 등에 따르면, 케인은 레비 회장과 신사협정을 믿고 있었다. 여름에 이적을 요청했지만 잔류했는데, 당시에 팀이 나아지지 않으면 떠나기로 한 모양이다. 하지만 서류가 아닌 암묵적인 구두 합의일 가능성이 컸다. 케인이 팀을 떠나지 못한 이유가 되었다.


따라서 새로운 계약을 체결할 때는 주급 수준을 높이고 방출 조항을 포함할 예정이다. 올여름처럼 비슷한 상황이 왔을 때 팀을 자유롭게 떠날 수 있는 조건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한편 지난 8월 영국 매체 '더 타임즈'도 비슷한 보도를 한 바 있다. 이 매체는 "케인이 토트넘과 연장 계약을 논의하고 있다. 케인이 원하는 주급은 40만 파운드(6억 4000만 원)에 이른다. 토트넘이 이적료를 역대 최고로 메긴 만큼, 주급도 프리미어리그 최고 수준으로 받길 원한다"라고 보도했다.


현재 케인이 받는 주급은 30만 파운드(약 4억 8000만 원)로 알려졌다. 지난 2018년 토트넘과 6년 재계약하며 주급이 20만 파운드(약 3억 2000만 원)가 됐다. 지난해 여름엔 토트넘이 케인의 이적을 막기 위해 주급을 30만 파운드로 올렸다.

 

게시물 검색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