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제마 결승골’ 레알, 120분 혈투끝에 맨시티에 3-1 승리.. 합산스코어 6-5로 UCL 결승 진출

스포츠뉴스
원모어벳
스포츠뉴스

‘벤제마 결승골’ 레알, 120분 혈투끝에 맨시티에 3-1 승리.. 합산스코어 6-5로 UCL 결승 진출

페이지 정보

작성자 토토하우스 작성일22-05-05 09:18 조회85회 댓글0건

본문

e714a878a93e63715bfd335ec7458605_1651709835_6246.jpg


레알 마드리드가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끝에 맨체스터 시티를 제압하고 극적인 결승 진출을 이뤄냈다.

레알 마드리드는 5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21-2022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끝에 맨체스터 시티를 3-1로 제압, 합산 스코어 6-5로 승리하며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로써 레알 마드리드는 5월 29일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드 프랑스에서 리버풀을 상대로 빅이어를 두고 결승전을 펼치게 됐다.

홈팀 레알은 4-3-3 포메이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비니시우스 주니어-카림 벤제마-페데리코 발베르데가 최전방에 자리했고 루카 모드리치-카세미루-토니 크로스가 중원을 맡았다. 페를랑 멘디-나초 페르난데스-에데르 밀리탕-다니 카르바할이 백포를 꾸렸고 티보 쿠르투아 골키퍼가 장갑을 꼈다.

원정팀 맨시티도 4-3-3 전형으로 맞섰다. 필 포든-가브리엘 제주스-리야드 마레즈가 득점을 노렸고 케빈 더 브라위너-로드리-베르나르두 실바가 중원을 채웠다. 주앙 칸셀루-아이메릭 라포르테-후벵 디아스-카일 워커를 비롯해 에데르송 골키퍼가 골문을 지켰다.

첫 번째 유효슈팅은 전반 20분 나왔다. 더 브라위너는 박스 안으로 쇄도하는 실바를 향해 정확한 패스를 연결했고 실바는 곧바로 오른발 슈팅을 때렸지만, 쿠르투아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 27분 레알 마드리드가 박스 앞에서 프리킥 찬스를 잡았다. 키커로 나선 크로스는 날카로운 슈팅을 날렸지만, 수비에 맞고 나갔다.

맨시티가 위협적인 기회를 잡았다. 전반 40분 박스 바깥에서 공을 잡은 포든이 그대로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날렸고 공은 예리한 궤적을 그리며 골문으로 향했지만, 쿠르투아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전 추가시간 2분이 주어졌지만, 득점 없이 0-0으로 전반을 마쳤다.

급해진 레알이 먼저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후반 23분 크로스를 빼고 호드리구를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후반 24분 맨시티에 변수가 발생했다. 비니시우스와 경합을 벌이던 워커가 쓰러진 것이다. 이에 맨시티는 올렉산드르 진첸코를 대신 투입했다. 동시에 더 브라위너를 빼고 일카이 귄도안을 투입하며 수비를 강화했다.


맨시티가 선제골을 터뜨렸다. 후반 28분 오른쪽 측면에서 실바의 패스를 받은 마레즈는 곧바로 왼발 슈팅을 날렸고 공은 쿠르투아 골키퍼를 지나쳐 골망을 갈랐다.

레알은 후반 30분 카세미루와 모드리치 대신 마르코 아센시오와 에두아르 카마빙가를 넣으며 변화를 꾀했다. 곧이어 33분 맨시티는 제주스를 빼고 잭 그릴리시를 투입했다.

합산 스코어 5-3으로 2골 차 여유를 갖게 된 맨시티는 후반 39분 마레즈를 페르난지뉴와 바꿔주며 수비에 무게를 실었다. 곧이어 41분 박스 앞에서 공을 받은 칸셀루는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쿠르투아 골키퍼가 몸을 날려 막아냈다.

맨시티가 계속 몰아쳤다. 후반 42분 박스 안으로 진입한 그릴리시가 왼발로 낮은 슈팅을 날렸다. 하지만 이번에도 쿠르투아 골키퍼가 발을 뻗어 막아냈다.


레알이 동점을 만들었다. 후반 45분 공을 잡은 카마빙가는 박스 안의 벤제마를 향해 패스했고 벤제마는 곧바로 호드리구에게 공을 건넸다. 호드리구는 달려들며 슈팅으로 연결,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추가시간 레알이 다시 골망을 흔들었다. 오른쪽 측면에서 카르바할이 크로스를 올렸고 공은 아센시오의 머리를 거쳐 호드리구를 향했다. 호드리구는 헤더로 득점에 성공하며 합산 스코어 5-5를 만들었다.

정규시간 승부를 가리지 못한 양팀은 연장전으로 향했다.

연장전 4분 레알이 역전에 성공했다. 벤제마가 박스 안에서 공을 잡는 과정에서 디아스에게 걸려 넘어졌고 주심은 페널티 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벤제마는 정확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연장 9분 급해진 맨시티는 로드리를 빼고 라힘 스털링을 투입하며 다시 득점을 노렸다. 곧이어 14분 레알은 벤제마 대신 다니 세바요스를 투입했다.

연장전 전반 추가시간, 맨시티가 결정적인 기회를 놓쳤다. 포든이 시도한 헤더를 쿠르투아가 쳐냈고 이 공은 페르난지뉴에게 향했지만, 페르난지뉴는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레알은 연장 후반 10분 밀리탕과 비니시우스 대신 헤수스 바예호, 루카스 바스케스를 넣었다.

추가시간 3분이 주어졌지만, 레알은 맨시티의 공세를 버텨내며 3-1 승리로 막을 내렸다.


e714a878a93e63715bfd335ec7458605_1651709840_3981.pn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