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맞네’ 홀란드, 첫 경기부터 멀티골.. 득점왕모드 본격가동

스포츠뉴스
원모어벳
스포츠뉴스

‘괴물 맞네’ 홀란드, 첫 경기부터 멀티골.. 득점왕모드 본격가동

페이지 정보

작성자 토토하우스 작성일22-08-08 09:22 조회408회 댓글0건

본문

d4517405b42542a22078e054d8761527_1659918091_3232.jpg


'괴물' 엘링 홀란드(22, 맨시티)가 프리미어리그에 데뷔 하자마자 득점선두에 올랐다.

맨시티는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타디움에서 개최된 ‘2022-2023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서 홀란드의 멀티골이 터져 홈팀 웨스트햄을 2-0으로 격파했다. 개막전서 승점 3점을 챙긴 맨시티는 리그 2연패에 시동을 걸었다.

괴물 홀란드의 충격적인 프리미어리그 데뷔전이었다.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홀란드를 최전방에 배치한 4-3-3 포메이션을 구사했다. 잭 그릴리쉬와 필 포든이 좌우날개로 포진했다. 일카이 귀도안, 로드리, 케빈 데 브라위너의 중원에 주앙 칸셀루, 나단 아케, 후벵 디아스, 카일 워커의 포백에 골키퍼는 에데르송이었다.

홀란드의 프리미어리그 첫 골에 단 36분이면 충분했다. 뒷공간을 침투한 홀란드는 골키퍼 아레올라에게 페널티킥을 얻었다. 홀란드가 직접 키커로 나서 첫 골을 뽑았다.

홀란드는 클래스가 달랐다. 후반 19분 홀란드는 한 번에 뒷공간을 침투한 뒤 데 브라위너의 날카로운 스루패스를 받아 그대로 왼발슈팅을 날렸다. 낮게 깔린 슈팅이 부드럽게 골망을 흔들었다. 홀란드의 대활약으로 맨시티가 2-0으로 완벽한 승기를 잡았다.

홀란드는 후반 25분에도 완벽한 헤더로 세 번째 골을 노렸다. 슈팅이 골대를 넘었지만 매우 위협적인 장면이었다. 왼발, 오른발, 머리를 가리지 않고 전천후로 득점을 노린 그는 아쉽게 해트트릭은 놓쳤다.

프리미어리그 개막을 앞두고 많은 전문가들이 홀란드를 가장 강력한 득점왕 후보로 거론했다. 홀란드를 믿고 라힘 스털링과 가브리엘 제주스까지 이적시킨 맨시티였다. 데 브라위너 등 믿고 꿀패스를 줄 수 있는 자원들도 풍부하다.

하지만 제아무리 홀란드가 괴물이라도 적응기는 필요하지 않겠냐는 신중론도 있었다. 기우였다. 홀란드는 데뷔와 동시에 멀티골을 뽑아내며 프리미어리그를 초토화 시킬 기세다. 그야말로 충격적인 데뷔를 한 홀란드는 맨시티의 2연패와 득점왕 등극에 동시 도전한다.


d4517405b42542a22078e054d8761527_1659918111_812.pn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