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저평가 설움' 오지환, 6년 124억 초대박 터뜨렸다

스포츠뉴스
원모어벳
스포츠뉴스

'FA 저평가 설움' 오지환, 6년 124억 초대박 터뜨렸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토토하우스 작성일23-01-19 11:14 조회65회 댓글0건

본문

6635bcfaa9119dc8a5c61ba5472c5c1b_1674094442_2686.jpg


프로야구 LG 주전 유격수 오지환(32)이 FA(자유계약선수) 계약 때의 불운을 딛고 다년 계약 잭팟을 터뜨렸다.

LG는 19일 "오지환과 2024년부터 2029년까지 6년 총액 124억 원 계약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보장액만 100억 원이고, 옵션은 24억 원으로 LG 구단 사상 첫 비FA 다년 계약이다.

2009년 1차 지명으로 입단한 오지환은 지난해까지 14시즌 통산 타율 2할6푼5리 홈런 146개, 안타 1466개, 타점 745개, 도루 240개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는 홈런 25개, 안타 133개, 타점 87개, 도루 20도루로 잠실야구장을 홈으로 쓰는 유격수 최초로 20(홈런)-20(도루) 클럽에 가입하고 골든글러브까지 수상했다.

오지환은 지난 시즌 주장으로서 LG의 단일 시즌 최다승(87승)에 앞장섰다. LG 구단은 "오지환은 원클럽맨으로 LG 트윈스 프랜차이즈 스타이며 국가대표 유격수로서 기록뿐만 아니라 라커룸과 더그아웃에서도 선수들에게 모범이 되는 선수"라며 "이번 다년계약으로 심리적으로 보다 안정적인 상황에서 올 시즌에 집중해 그라운드에서 최고의 성과를 만들어 주기를 기대한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오지환은 "좋은 대우를 해준 팀에 너무 감사하다. 선수로서 한 팀에서만 뛴다는 게 큰 영광인데, 그럴 기회를 주신 구단에 너무 감사하다"면서 "또 항상 응원해주시는 팬들께도 너무 감사드린다. 구단과 팬들의 기대를 잘 알고 있다. 반드시 그 기대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당초 오지환은 2019시즌 뒤 4년 총액 40억 원(계약금 16억 원, 연봉 6억 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 FA 시장 상황이 썩 좋지 않아 저평가됐다는 얘기도 있었다.

하지만 계약 기간 1년을 남기고 초대형 계약을 맺었다. 그동안 성실하게 훈련하고 구단에 헌신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c7aae8f038507006db165d48b2becf93_1674094442_9184.pn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