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스 류현진,'FA최고액 게릿 콜과 동급 평가'

스포츠뉴스

cc1993eb734a517e015843c3234b6262_1595525655_2616.gif
 

스포츠뉴스

에이스 류현진,'FA최고액 게릿 콜과 동급 평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토토하우스 작성일21-04-03 04:06 조회135회 댓글0건

본문

a7d4a87e9240c97d0e40460a8e9de125_1617390375_0997.jpg


또 한 번의 '몬스터 시즌'을 기대하게 하는 예고편이었다.

개막전 첫 등판이라는 걸 고려하면, 이날 류현진(34)은 꽤 긴 이닝을 잘 막았다.

특히, 메이저리그 역대 자유계약선수(FA) 최고액 선수인 게릿 콜(31·뉴욕 양키스)과 맞격돌에서 무승부를 거둔 것은 류현진의 무게감을 한껏 높여주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의 2021시즌 개막전에서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에이스다운 투구를 펼친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을 향해 현재 매체들도 찬사를 보냈다.

류현진은 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시즌 메이저리그 개막전에서 뉴욕 양키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 5⅓이닝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5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투런 홈런 한 개를 허용하긴 했지만, 추가 실점은 하지 않고 6회 1사까지 소화했다.

야구 통계 사이트 베이스볼서번트가 분석한 류현진의 투구 분포는 체인지업 33개(36%), 컷 패스트볼 26개(28%), 직구 25개(27%), 커브 7개(8%), 슬라이더 1개(1%)였다.

선발 맞대결을 벌인 뉴욕 양키스의 에이스 게릿 콜도 5⅓이닝 2실점을 했다. 콜은 안타 5개(홈런 1개)와 볼넷 2개를 내주고 삼진 8개를 잡았다.

토론토는 연장 10회에 가서야 랜달 그리칙의 결승 2루타로 3-2 승리를 거뒀다.

류현진은 "팀 타선이 선취점을 얻은 이닝에서 역전 점수를 허용하지 않았어야 한다"고 아쉬워했다.

그러나 "실점한 순간을 빼면 괜찮았다"며 "오늘 공 92개를 던졌는데, (코로나19 영향으로 훈련에 어려움이 컸던) 지난해에는 시즌 초반에 공 80∼90개를 던지면 힘이 빠지는 기분이었다. 오늘은 지난해보다 생산력이 있었다"고 몸 상태와 구위에는 만족감을 드러냈다.

토론토 지역지 '토론토 선'은 "좌완 류현진의 견고한 출발이 승리의 발판"이라며 "류현진은 5⅓이닝 동안 2점만 내줬다"고 평가했다.

이 매체는 류현진과 콜의 대결을 '에이스와 에이스의 대결'이라 부르면서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톱4 중 2명이 대조적인 투구 스타일로 쇼를 펼쳤다"며 "콜은 힘으로 류현진의 정교한 기교와 맞섰다" 전했다.

2020년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 류현진은 셰인 비버(클리블랜드 인디언스), 마에다 겐타(미네소타 트윈스)를 이어 3위, 콜은 4위를 차지했다.

미국 스포츠매체 SB네이션은 이날 토론토의 경기의 '좋은 면'으로 류현진의 호투를 꼽았다.

SB네이션은 "류현진은 굉장해 보였다. 5⅓이닝이 끝날 때는 피곤해 보였지만, 굉장히 날카로웠다"며 "게리 산체스에게 내준 2점 홈런이 '옥에 티'였지만, 그는 훌륭했다"고 극찬했다.

현지 매체들은 류현진의 호투 외에도 지난해보다 부쩍 견고해진 내야 수비를 토론토의 개막전 성과로 평가했다.

토론토 내야진은 자유계약선수(FA)로 영입한 2루수 마커스 시미언의 합류와 3루수 캐번 비지오, 1루수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 유격수 보 비셋의 성장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류현진은 이미 팀의 리더로 자리 잡았다.

그는 팀의 개막전 승리를 기뻐하며, 팀 동료 모두를 칭찬했다.

류현진은 "스프링캠프에서 내·외야수 모두가 열심히 훈련했다. 오늘 야수 수비는 100점이다. 좋은 플레이만 나왔다"며 "불펜진도 만점이다. (주자를 2루에 두고 수비하는) 연장 10회말 쉽지 않은 상황에서도 줄리언 메리웨더가 깔끔하게 무실점으로 막았다. 중간 투수들 공이 힘 있고 좋았다"고 흐뭇해했다.

류현진은 "오랜만에 꽉 찬 관중석을 보게 된다고 생각하니 궁금하고 기대된다"며 "팬들께서 마스크를 잘 써주시면 (코로나19) 방역에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관해서는 우리 팀 선수들이 상의 중이다. 백신을 맞을 기회가 오면, 접종을 해서 내 몸에 도움을 줄 생각이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a7d4a87e9240c97d0e40460a8e9de125_1617390375_3005.pn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ategory